삼성전자 3D프린터 공급계약,삼성전자가 에스티아이와 시장진출시도
반도체주력,화학약품공급시스템(CDS)와 WET시스템(세정기,식각기,현상기) 전문 생산하는 업체

반도체 및 FPD 장비 생산업체로서 고순도 약액 공급 장치인 CDS(Chemical Delivery System) 및 WET 공정 장비인 Cleaner · Developer · Etcher · Stripper · Glass Slimming System등을 생산 공급하고 있습니다.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업체인 에스티아이(STi)는 스페인의 대형 소재 업체와 손 잡고 세라믹 기반 3D프린터 장비와 소재 개발 국책사업 주관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2015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생활세라믹제품 및 산업세라믹부품용 세라믹기반 3D프린팅기술개발’ 국책사업 주관기업으로 뽑힌 에스티아이는 오는 9월부터 2018년 8월까지 3년간 스페인의 토레시드라는 소재 업체와 함께 각각 장비와 소재 개발에 착수한다.

에스티아이는 세라믹프린팅과 3D프린팅 기술을 동시에 보유했다는 점에서 역량을 인정 받았다고 전했다. 지난 2005년 잉크젯 기술을 확보한 에스타이아는 이를 기반으로 한 3D프린터를 지난 2013년 개발하는데 성공했으며, 이와 관련 4건의 디자인 등록을 올 초 출원했다.

토레시드는 1963년 설립돼 세라믹 소재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업체로, 디지털 세라믹 잉크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바 있으며 지난 2013년 연간 매출 1조원을 기록했다.